보건복지부, ICT 기반 독거노인 커뮤니티 케어 국제심포지엄 개최

보건복지부(장관 박능후)와 독거노인종합지원센터(센터장 김현미)는 지난 5일, 서울 여의도 콘래드 호텔에서 「ICT(정보통신기술) 기반 독거노인 커뮤니티 케어 국제심포지엄(학술토론대회)을 개최했다. (사진: 국내의 ICT 기반 독거노인 돌봄서비스 모델 개발 및 정부·민간·기업 사회공헌 사례가 소개됐다)

ICT를 활용한 독거노인 지역사회 돌봄 강화 방안을 논의

이번 국제심포지엄은 정부와 민간이 함께 독거노인에 대한 지역사회 돌봄 강화와 복지 분야의 제4차 산업혁명 대응방안을 모색하기 위해 국내외 관련 전문가, 민간기업 및 관계자들 약 200여명이 참석해 ICT 기반 독거노인 돌봄서비스 사례를 공유하고 발전 방향을 논의했다.

세션 1에서는 박영란 강남대학교 교수, 허수정 사회보장정보원 부연구위원, 김지희 스튜디오크로스컬처 대표, 박용근 SK 하이닉스 상무가 국내의 ICT 기반 독거노인 돌봄서비스 모델 개발 및 정부·민간·기업 사회공헌 사례를 소개했다.

이어, 캐나다의 앤드류 식스미스 사이먼 프레이저 대학교 노년학과 교수가 ’21세기 고령화 사회 기술 활용 동향’, 독일의 토마스 벅 뮌헨 기술 대학교 건축 및 로봇공학 교수가 ‘고령자 생활환경 지원 기술 발달 현황과 미래 전망’에 대해 발표했다.

그 밖에도 일본의 카츠노리 야스오카 엑셀 엔지니어링 대표가 ‘일본 고령자 돌봄 ICT 서비스 산업과 기술 동향’에 대해 소개하고 고대식 목원대학교 전자공학과 교수가 좌장을 맡아 주제 발표자들과 우리나라 ICT 기반 독거노인 커뮤니티 케어의 발전방향에 대한 토론이 이어졌다.

사진: 블락스톤은  IOT 기술을 이용, 실시간 감시 체계로 독거 노인과 1인 가구 보안을 위한 제품을 전시, 소개했다)

한편, 보안시스템 제안 기업으로 참가한 블락스톤(대표 황청호)은 창문, 출입문의 여닫힘 센서와 동작 센서를 이용한 정보 수집과 동영상 모니터링을 통한 실시간 감시 체계로 독거 노인과 1인 가구 보안을 위한 제품을 전시, 소개했다.

황청호 대표는 “최근, 우리사회는 만혼, 늦은 출산, 청년세대 실업, 미혼, 독거노인 세대, 이혼 가구 등으로 1인 가구가 폭증하고 있다”며 이에 “치안, 복지수요가 증가하고 있어 저비용, 고효율적으로 대처할 수 있는 IoT 융복합 기술을 활용한 보안 시스템을 제안했다”고 말했다.

이어 “보안, 복지 사각지대를 방치할 경우 엄청난 사회적 비용이 발생할 수 있다” 앞으로 “블락스톤 보안시스템을 지방자치단체 별로 주택, 빌라, 아파트 등에 시범 설치, 운영하고 확보된 데이터를 분석, 최적의 복지 모델을 제공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사진: 블락스톤 사가 개발한 IOT 스마트 융복합 보안 시스템의 스마트 폰 애플리케이션)

2018-11-05T17:18:46+00:00